방통대 1학기 후기

힘들었던 방송통신대학교의 첫 학기가 끝났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시험이 모두 과제로 변경되었을 때에는, 아무래도 회사원이다 보니 몰아서 시험공부를 하기엔 큰 어려움이 있었기에 어쩌면 잘 된 기회라고 생각했었다. 물론, 시험이 과제로 변경된 덕에 단기간에 과제를 끝낼 수 있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제를 하는 것은 정말 힘들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시/구립 도서관들은 모두 무기한 휴관에 들어간 상황이었고, 몇몇 과제는 수업과 교재만으로는 도저히 작성할 수 없었다. 급히 모교의 도서관에 회비를 내고 졸업생으로서 대출자격을 갖추었다. 모교의 도서관도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평일엔 9시부터 17시까지, 그리고 토요일엔 9시부터 15시까지만 이용이 가능했다. 또한 열람실 이용은 전면 중지하였다. 졸업생이 빌릴 수 있는 책은 최대 3권, 그러나 과제는 전 과목이었다. 다행히 회사와 모교가 가까웠기에, 점심시간을 할애하여 도서관에 갔다. 최대한 빌릴 수 있는 만큼 빌리고, 발췌 후 반납하고, 원하는 부분은 급히 복사하는 게 지난 학기의 모습이었다.

첫 성적표인데, 노력 대비 아주 만족스럽지는 않다. 특히, 생각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과목은 아직도 채점 기준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 🙁

 

시험 대체 과제의 단점

앞서 잠시 언급한 것처럼, 첫째, 시험 대체 과제는 시험과 달리 그 채점기준이 모호했다. 저 낮은 성적을 받은 과목은 분명 강의와 교재, 그리고 과제 관련 특별 공지를 전부 확인하고나서 작성한 것이었다.

둘째, 과제 자체도 어려웠지만 중간과 기말고사가 모두 과제로만 이루어지다 보니 과목의 전체 내용 중에서 과제 관련한 부분만 복습하고, 나머지 부분은 전혀 복습하지 않게 된다. 특히 법학은 전체 내용의 복습이 매우 중요한 과목이라 생각한다. 결국 그러한 복습이 전혀 이뤄지지 못한 점은 큰 단점이라고 할 수 있다.

아무래도 이번 학기는 학교에서도 급히 대처하느라 이런저런 문제가 많았던 것 같다. 다음 학기에는 조금 더 보완된 방식으로 성적을 체크할 수 있었으면 한다.

2주 후면 2학기가 시작된다. 이번에는 전공 7과목인 21학점을 신청했다. 이전에 방통대 법학과를 신청하게 된 명확한 이유가 있었다, 그러나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인생의 목표가 바뀌었고, 방통대는 약간 그 목표와는 멀어진 것이 되었다. 이왕 시작하였으니 자퇴나 휴학을 하기보다는 빠르게, 좋은 성적으로 졸업하는 것이 목표가 되었다. 부디 2학기때는 2차 팬데믹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

댓글 달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